국내 NO.1 FX시티 사이트 네임드FX 추천업체

국내 NO.1 FX시티 사이트 네임드FX 추천업체

국내 NO.1 FX시티 사이트 네임드FX 추천업체

FX마진거래

FX시티

과거 군부시절에는 정부가 마음대로 언론 조작을 하더라도, 인터넷은 커녕 해외여행조차 불가능한 시대였기에, 우리 개미들은 정치가들의 선동에 속수무책 당할 수 밖에 없었다.

참고로 한겨레 신문은 헌팅 미수범이기도 한 김상교 (버닝썬 폭로자) 를 영웅시 했는데, 아직도 그 진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사건 제보자로서 공적은 인정하지만 그 역시 양아치였다는 사실을 덮어둔 채 단편적인 정보만을 전달하는 대한민국 언론매체의 고질적 악습관은 아직도 여전한 것 같다.

아무튼, 더는 위선적인 법제도와 정보 부족으로 손해를 보는 시민들이 늘어나서는 안 될 것이다.

1999년, 기존의 구시대적인 ‘외국환관리법’이 ‘외국환거래법’으로 대체되고 각종 규제가 대폭 완화되면서 우리나라의 외환시장 자유화는 크게 진전되었다. 같은 해, 선물거래소가 개설되면서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파생상품’이라는 개념이 서서히 자리 잡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0.5핍 이하의 협소 스프레드를 자랑하는 해외 FX마진 브로커 (외국 선물사, 증권사) 들이 생겨나고, ‘넷텔러’로 대표되는 다양한 전자지갑 송금 서비스가 더욱 편리해 지면서, 국내 증권사 대비 압도적으로 우수한 해외 브로커들의 고품질 파생상품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그렇다고 둘 다 노리다 보면, 과한 욕심으로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은 탓에, 보통은 시세차익 중심의 거래를 하게 된다.

통화쌍 (종목) 별로 사전에 정해진 위탁증거금 (담보금) 을 브로커 (선물사, 증권사) 의 계좌에 납입하면, 자신이 원하는 외국의 통화쌍을 언제 어디서든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다.

FX마진 거래의 사전적 정의
본인의 자금 상황에 따라서 결제기한 (청산시기) 을 임의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거래 품목별로 보자면, 선물거래도 현물거래도 아닌 ‘유사선물거래’로 분류된다.

한편 일본에서는 ‘FX’ (에프엑스) 가 일반화된 용어이며 (한자표기 시에는 외국환증거금거래), 미국, 유럽에서는 ‘포렉스’ (Forex)나 Retail Forex (소매 외환거래) 라고 불린다.

매매 당사자별로 구분하자면, ‘은행 간 거래’와 ‘대 (對)고객 거래’로 나뉘어지고, 거래소의 유무로 구분하면 ‘장내거래’와 ‘장외거래’ (점두거래/상대거래) 로 구분할 수도 있다.

각 나라마다 지점을 개설하여 외환거래에 필요한 통화를 송금, 이체해주면서 자연스럽게 외환 중개자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감독 기관의 규제 하에 매매가 이루어지는 통화선물시장과는 달리, 거래소 없이 온라인상에서만 매매되는 탓에 현재까지도 특정 정부나 기관에 의해서 크게 규제를 받지 않는 특성이 있다.

약 10년 전까지만 해도, 인터뱅크 시장 현물환 거래의 대부분이 EBS나 톰슨 로이터의 온라인 거래 시스템을 통해 매매되었는데, 요즘에는 글로벌 금융기관들이 자체적으로 구축한 매칭 플랫폼 (ECN 등) 상에서 매매가 이루어지는 비중이 급증하고 있다.

유형별 외환거래 알고 가기
현물환 거래 거래 당시의 환율로 매매를 체결하며, 통상 거래일 이틀 이내에 거래 당사자들이 실제 외환을 주거나 받는 거래를 말한다. 은행 간 거래뿐만 아니라 수출입 기업들의 자금 결제나 일반인들의 ‘환전’ 행위도 여기에 해당한다.

참고로, 실제 화폐를 주고 받지 않고 매매 차액만을 결제하는 방식은 ‘차액선물환거래’라고 한다.

하루 5조 달러라 불리는 전세계 외환거래액 중에서 40% 이상을 차지하는엄청난 규모의 시장이다. 5%도 안 되는 통화스왑과 비교하면 차원이 다른 클래스.

한편, 국가 간의 ‘통화스와프 협정’은, 계약 시 정해 놓은 환율과 한도액 안에서 자국 통화 (화폐) 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를 빌려올 수 있는 거래이므로 오히려 ‘외환 스와프’의 개념에 가깝다.

달러-원 NDF 거래의 경우, 원화 표시 자산을 보유한 외국인들의 ‘헤지목적’으로 이용되는 경우도 많지만, FX마진거래와 마찬가지로 약 70%이상은 투기목적이다.

여러 통화 쌍 중에서 가장 스프레드가 협소한 ‘달러-엔’을 예로 들면 다음과 같다.

환전소나 은행에서는, 살 때 가격 (매수호가) 과 팔 때 가격 (매도호가) 차이 (스프레드)가 40원 정도 벌어지지만, FX마진 거래는 은행 대비 1/1000 수준 (0.04 원) 이기 때문에 수수료 부담은 거의 사라지게 된다.

이렇듯, 환전과 같은 단순한 외환거래로 이익을 노리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기에 많은 사람이 FX마진과 같은 금융상품을 활용하는 것이다.

원화를 달러로 한번만 환전을 했을 때는 ‘달러-원’이라는 통화 종목을 매수한 상태가 되므로, 수중에 들어온 달러를 다시 한 번 원화로 환전을 해줘야 원래의 상태로 돌아갈 수 있다.

대부분의 종목에서 달러가 기준통화로 표시되나, 유럽, 영국 또는 영 연방국가가 포함되는 종목 (EUR, GBP, AUD, NZD) 에서는 천하의 달러일지라도 상대통화로 표시되는 것이 관행이다.

FX시티 사이트 네임드FX 하나게임.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